숨쉬는 시각미술 공간
바라봄의 기록
문화예술의 향연 성북..
미술품전문운송,설치,..
진시영
SEIN story
placeMAK
스페이스 오뉴월 space..
Art Driver
The Canvas For Your..
AAA (All About Art)
다원예술공간 Open Spa..
Story of Medicom
UCC로 보는 미술 세계
AAA (All About Art)
캐스터 : goldencanal  |  개설일 : 2010.02.01  |  소개글 : All about art
2011년 베니스비엔날레 제54회 국제 미술전/ 한국관 참가작
goldencanal | 10-10-02 00:11:48

[보도자료]

 

2011년 베니스비엔날레 제54회 국제 미술전

 

한국관 참가작가로 이용백 선정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오광수)에서는 10 1(금요일) 오전 10 30, 서울 대학로 아르코미술관 3층 세미나실에서 2011년 제54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 미술전 한국관 커미셔너(윤재갑)의 참가작가 발표 및 전시 설명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2010 6 4일 개막하는 제54회 베니스 비엔날레 국제 미술전 한국관 참가작가로는 이용백씨(1966년생, 미디어 아트 작가)가 선정되었다.

 

이용백은(1966년 경기도 김포 생) 1990년 홍익대 서양화과와 1993년 독일 슈트트가르트 국립조형예술대학 회화과, 1995년 동 대학 조소과 연구심화 과정을 졸업한 후 국내외에서 활발할 활동을 해왔다. 이용백은 90년대 초반부터 현재까지 싱글채널 비디오에서부터 설치, 음향, 키네틱, 심지어 로보틱스 기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테크놀로지를 실험해 왔고, 특히 한국에서는 이 방면의 가장 대표적인 작가로서 그 위상을 인정받아 왔다. 그러나 그의 작업에 대한 높은 평가는 그러한 기술적 실험 자체보다는, 이러한 테크놀로지적 형식 속에 우리 시대에 특유한 정치-문화적 쟁점과 상상력을 담아내고 있다는 점에 있다. 최근 그는 그동안 주력해 온 비디오 작업뿐만 아니라 조각, 회화 등 매체의 다양한 영역들을 넘나들며 매우 새로운 시도를 담은 신작들을 발표하고 있다. 이점은 작가 이용백의 큰 장점 중 하나다. 손에 익숙한 한 가지 양식을 고집하지 않고도 기존 작업과 통일성을 유지한 체 새로운 시도들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말이다. 최근의 신작들은 존재와 사회, 종교와 정치를 아우르는 그의 폭넓은 관심사를 매우 효과적으로 정리하고 부각시키는 계기가 되고 있다.

 

이용백의 비디오 퍼포먼스 작업 ‘Angel-Soldier(천사와 전사)’는 천사와 전사라는 극단적인 대비를 통해 우리시대가 처한 사회적 상황을 모든 논리적 절차를 생략하고

아무런 설명도 없이 직설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예술작품의 인식적 정서적 가치는 논리적 절차를 거치지 않는다는 점에서 학문의 그것과 완전히 틀리다. 직설의 힘은 시와 같다. 영화가 소설이라면 그림은 시다. 이용백은 이러한 그림이 가지고 있는 매체적 장점과 힘을 가장 잘 끄집어 낼 줄 아는 작가 중 한명이다. 서사적이고 다소 지루한 영상작업을 보다가도 바로!’ 하고 탄성이 터져 나온다.

 

그의 또 다른 영상작업 ‘Mirror' 역시 그의 이러한 작업적 특성을 잘 보여준다. 거울과 평면 TV, Mac Mini로 구성된 이 작업은 실존적 존재에 그 관심이 모아져 있다. 이 매혹적이고 간단한 작업 역시 나를 향해 날아오는 총알 한 방으로 끝난다. 그 앞에서 거울 속 나를 바라보는 그는 허상인가 실재인가? 작가의 장점이 여지없이 드러난 작품이다. 그래서 작가적 삶과 작업과정은 스님의 수행과 많이 닮아있다. 끊임없이 반성한다는 점에서 그렇고 또 그 반성의 결과가 한 방에 온다는 점에서 말이다. 물론 그 한 방을 위해서 작가가 20여 년 동안이나 내공을 쌓아 왔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이러한 존재와 내면에 대한 천착은 최근에 시도하고 있는 회화작업 ‘Plastic Fish'에서도 보여진다. 진짜 물고기가 생존을 위해 덥석 먹을 가짜물고기, 살기위해 먹은 그 가짜로 인해 죽을 진짜 물고기, 그리고 그 둘 사이에서 낚싯대를 드리우고 있을 인간, 이 지독한 존재의 역설, 이것은 장자의호접몽도 아니고 보드리야르의시뮬라시옹도 아니다. 천형처럼 어깨에 내려않은 모든 존재의 지독한 슬픔일지도 모른다.

 

최근의 조각 작품 ‘Pieta'시리즈는피에타-자기사랑‘ ’피에타-자기증오‘ ’피에타-자기죽음등 세 가지 버전으로 만들어진다. 이 조각 시리즈는 조각 거푸집이 성모 마리아 역이고 그 속에서 나온 알맹이가 예수 역이다. 이 둘이사랑에서는 이 둘이 키스를 하고 있고, ’증오에서는 이 둘이 K 1 격투기 선수처럼 처참하게 싸우고, ’죽음에서는 마리아가 죽은 예수를 안고 있다. 존재의 모순과 종교의 위선, 서구 문명의 어두운 야만 등등 모든 것이 녹아있는 작업이다. 그의 작업들은 마치 한 여름 밤에 쏟아지는 폭우처럼 대책 없이 맞을 수밖에 없는 오싹한 한기가 있다.

 

2011년 제54회 베니스비엔날레 미술전은 2011 6 4일부터 11 27일까지 약 5개월간 개최될 예정으로 이번 국제 미술전의 총감독은 저명한 예술사가이자 비평가, 기획자인 스위스의 비체 쿠리거(Bice Curiger)가 맡았다.

 

한편, 베니스비엔날레는 브라질 상파울루비엔날레, 미국 휘트니비엔날레와 더불어 세계 3대 비엔날레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는 1995년부터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을 운영하고 있으며, 1995년에는 전수천, 1997년 강익중, 1999년 이불 등의 참가작가가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글: Arko 보도자료

 

[아트섬이 제공하는 모든 기사 및 자료에 대한 무단전재, 무단복제를 금합니다.]
 
goldencanal
이미지 Arko 보도자료
AAA (All About Art)
Deutsche Bank 아트 콜렉션 | 10-10-02 00:11:48
덧글쓰기
전체글 0개가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0/600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