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광경전 extended
사진공간 움 
21.05.01 ~ 21.05.14 전시중
--
naver.com
   
사진가 박정민의 ‘경기광경展’이 장소를 옮겨 연장 개최된다. 지난 3월 수원문화재단의 지원을 받아 행궁길갤러리에서 열렸던 개인전의 연장인 이번 전시는 작가가 지난 10년 동안 지속해온 경기도 랜드스케이프 작업의 중간결산으로, 기존의 전시작 10점에 6점을 더해 트립틱, 모자이크, 파노라마, 연작, 슬라이드쇼 등 다양한 형식의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10년 전 경기도로 주소지를 옮긴 후부터 지역 특유의 무쌍한 가변성과 노골적인 양면성에 주목해 작품활동을 이어왔다. 작업 기간의 뒤쪽 절반은 사진가 그룹 ‘다큐경기’의 일원으로도 활동을 병행했으며 현재 이 단체의 회장 직을 맡고 있기도 하다.
수원 유일의 사진 전문 대안공간인 ‘사진공간 움’은 창룡문 인근에 위치해있으며 작년 7월 개관 이후 활발히 전시가 이어지고 있다. 전시는 2주간 무료로 개최된다.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시화호, 우음도 _ Pigment Print. Facemount on Plexiglas _ 53x228cm _ 2014
>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시화호, 우음도 _ Pigment Print. Facemount on Plexiglas _ 53x228cm _ 2014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시흥 오이도에서, 송도 신도시 _ Pigment Print. Facemount on Plexiglas _ 42x127cm _ 2012
>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시흥 오이도에서, 송도 신도시 _ Pigment Print. Facemount on Plexiglas _ 42x127cm _ 2012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시흥, 정왕동 _ Digital C-Print _ 가변 크기 _ 2019
>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시흥, 정왕동 _ Digital C-Print _ 가변 크기 _ 2019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오산, 열두 개의 푸른 파이프 _ Digital C-Print _ 21x30cm (x12) _ 2016
>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오산, 열두 개의 푸른 파이프 _ Digital C-Print _ 21x30cm (x12) _ 2016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화성, 매향리 _ Pigment Print. Facemount on Plexiglas _ 51x76cm _ 2018
> 박정민 _ 경기광경전 _ 화성, 매향리 _ Pigment Print. Facemount on Plexiglas _ 51x76cm _ 2018



작업 노트
 
[경기 京畿] 당나라 때 도성(京)과 그 주변 500리(畿)를 통틀어 일컫던 데서 온 말. 점차 수도 인근이라는 의미로 변하였다. ‘畿’자는 경계, 언저리를 뜻하는 幾와 곡창지대라는 의미의 田이 합쳐진 것.
 
[경기도 京畿道] 수도권 빼기 서울/인천. 면적 10.185㎢ (전국토의 10%). 인구 1342만 (전국민의 25%). 참고로 한국의 수도권은 미 브루킹스 연구소 선정 세계 4위의 광역경제권.
 
여기 와서 산 지 만 10년이 되었다. 시외, 근교, 외곽이라는 인식은 지난날의 것. 아무도 분당이나 광교를 그런 식으로 부르지 않는다. 그리하여 여기에도 다시 중심과 변두리의 경계가 생겨났다.
 
경기도의 풍경은 그래서 두 가지로 나뉜다: 개발된 곳과 개발될 곳. 포화 단계에 이른 서울이 끓어넘친 자국인양 그것은 얼룩덜룩하다. 저 외진 곳 어디에도 중장비 노란 고함을 피할 길이 없는가 하면 새댁같은 신도시마다엔 따다 붙인 흔적이 도화색이다. 이런 두 부류 장면을 씨줄과 날줄 삼아 직조해놓으면 경기도 풍경이 된다.
 
그것은 꽤나 야누스적인 모양이어서 상반된 얼굴에도 불구하고 마음을 담아 날리는 화살표만큼은 오롯이 한복판 꼭지점을 향한다. 토막토막 분절된 채 밀고 잡아당기는 길항의 시퀀스 틈으로 파찰음이 날개를 친다.
 
‘사는 곳을 천천히, 차곡차곡 마주해갈 것’은 사진가의 전공필수. 하물며 당대의 핫플임에랴. 4대강 사업이며 관광홍보 조형물을 찾아 전국을 뒤지는 동안 정작 비등점에 가까워가던 곳은 내 주변이었다는 사실을 외면하지 못할 즈음에야 나는 비로소 이곳을 직시할 수 있게 되었다.
 
수원 딥틱에 이은 두 번째 경기도 작업의 연(緣)이자 변(辯)이다. 서울을 대신해 변화의 갈급증에 시달리는 곳, 생겨난 만큼 사라져간 것들을 기억할 여유조차 호사스런 이곳에서 나는 간신히 눈을 비비고 물끄러미 바라볼 마음을 먹는다.



작가 약력
 
1970년 서울생
상명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원 사진영상미디어학과 졸업
한신대학교 대학원 철학과 졸업
 
개인전
2021. 경기광경展, 행궁길갤러리 & 사진공간 움, 수원
2015. 하나를 위한 이중주, 대안공간 눈, 수원
2014. 캐릭터라이즈드(Characterized), 더 케이 갤러리, 서울 & 스페이스 1326, 창원
2014. 다운 바이 더 리버(Down by the River), 카페 갤러리 원, 서울 & 도어북스, 대전
2013. 4대강, 4년간, 상명 갤러리 & 갤러리 iT, 서울
2011. 인터스케이프(Interscape), 갤러리 룩스, 서울
 
주요 단체전
2020. 경계의 바다, 사진공간 움, 수원
2018. 경기스케이프, 예술공간 봄, 수원
2017. 수원 오산 의왕, 광교 갤러리, 서울
2016. 길 위의 오산, 꿈두레도서관 제1갤러리 & 오매 갤러리, 오산
2015. 전주국제사진제 2015, 전주
외 다수
 
소장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지원
2014. 행궁동 레지던시 6기 입주작가, 수원
 
기고
월간 [내셔널 지오그래픽 한국판]
월간 [작은 것이 아름답다]
월간 [고래가 그랬어] 외 다수
기간: 2021년 5월 1일 ~ 5월 14일
시간: pm 2:00 ~ pm 7:00
매주 월 휴관
행궁길갤러리
21.03.09 ~ 21.03.15
대안공간 눈
15.10.23 ~ 15.11.05
더 케이 갤러리
14.07.16 ~ 14.07.22
카페 갤러리 원
14.03.03 ~ 14.04.07
  
경기 수원시 팔달구 창룡대로104번길 76-6 (남수동) 사진공간 움
갤러리 다함
21.05.06 ~ 21.05.28
갤러리 다함
21.04.05 ~ 21.04.30
현대어린이책미..
21.04.13 ~ 21.08.29
갤러리 다함
21.03.09 ~ 21.04.01
행궁길갤러리
21.03.09 ~ 21.03.15
갤러리 다함
21.02.15 ~ 21.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