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畵歌 《노마드랜드 Nomadland》
(재)한원미술관 
22.06.09 ~ 22.07.29 전시중
02-588-5642
hanwon.org
   

(재)한원미술관은 한국화의 위상을 제고하고 동시대 미술로서의 숨은 저력을 보여줄 제13회 화가(畵歌) 《노마드랜드 Nomadland》를 2022년 6월 9일(목)부터 7월 29일(금)까지 개최한다.

화가(畵歌:그리기의 즐거움)전은 한국화 장르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고자, 지난 2010년부터 역량 있는 차세대 한국화 작가를 발굴·지원이라는 취지에서 마련된 (재)한원미술관의 대표적인 연례 기획전시이다. 본 전시는 주제와 매체의 선택에서 전통의 범주를 넘어 시대적 변화에 따른 창작의 다양성에 주목하여, 한국화의 현대적 표현 양상을 수용하고, 시대정신을 아우르며 자신의 회화적 지평을 넓혀가는 작가를 선정한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화가전은 나무, 숲, 강, 호수 등 자연의 풍경에서 포착한 인상이나 결, 운율과 같은 사유의 과정들을 비단, 먹 등의 전통재료만을 사용하여, 수묵과 여백의 묘미를 통해 서정적 풍경을 담아내는 작가 김종규, 자신의 개인적 경험을 토대로 우리 주변에서 발생하는 사회적 갈등에 둘러싸여 개인이나 집단 사이에서 복잡하게 얽힌 이해관계, 그들 사이에서 작가 자신을 인식시키며 MZ세대가 마주하는 현실과 민낯을 함축적으로 제시하는 작가 조민아를 조명하였다.

전시명 《노마드랜드 Nomadland》는 미국의 저널리스트 제시카 브루더(Jessica Bruder)의 동명 논픽션 소설에서 차용한 제목이다. 이 소설은 미국의 대침체 여파로 고정된 주거지 없이 자동차에서 살며 저임금 떠돌이 노동을 하는 사람들의 삶을 한 노년 여성을 중심으로 밀도 있게 묘사한다. 평생을 끊임없이 일했고, 집 한 채 가질 수 없는 사람들. 주인공은 전국 곳곳을 누비며 자신과 처지가 비슷한 ‘노마드’ 노동자들 삶의 이야기를 듣고, 만나고 헤어지는 여정에서 삶의 태도와 가치를 발견해 나간다.

우리의 삶 자체가 하나의 풍경을 이루면서 ‘풍경 같은 삶’ 그리고 ‘풍경다운 삶’을 만든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에 따라 풍경은 개인성과 사회성이 함께 녹아 있거나 작가 삶의 태도와 지향으로부터 풍경의 조건도 달라진다. 두 작가는 빠르게 변화하는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예민한 감수성을 기반으로 내면의 세계와 시대적 인상을 살펴보게 한다. 이들의 작품은 자연과 인간과의 관계를 사유하거나 사회 구조적으로 형성된 불평등한 권력관계를 현실적이면서도 낯선 풍경으로 환기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보편적으로 살아가는 방식과 다른 형태의 삶을 선택하고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반추하며, 앞으로 우리가 성취해야 할 삶의 잠재적인 의미를 성찰해보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
제13회 화가(畵歌) 《노마드랜드》
𝙉𝙤𝙢𝙖𝙙𝙡𝙖𝙣𝙙
𝟮𝟬𝟮𝟮. 𝟲.𝟵. 𝗧𝗛𝗨 - 𝟳.𝟮𝟵. 𝗙𝗥𝗜

[관람안내]
화요일-토요일 10:00~18:00
일·월요일 및 공휴일 휴관
무료관람

[주차안내]
평일 방문시 | 주차불가🚫
*미술관 인근 공영주차장 이용 (유료)
주말 방문시 | 주차가능⭕
(재)한원미술관
22.04.14 ~ 22.05.20
(재)한원미술관
21.09.30 ~ 21.11.26
(재)한원미술관
21.06.10 ~ 21.07.30
(재)한원미술관
21.04.15 ~ 21.05.14
(재)한원미술관
20.06.18 ~ 20.07.31
(재)한원미술관
20.09.17 ~ 20.11.27
서울 서초구 남부순환로 2423 (서초동, 한원빌딩) 지하1층
(재)한원미술관
22.04.14 ~ 22.05.20
(재)한원미술관
21.09.30 ~ 21.11.26
(재)한원미술관
21.06.10 ~ 21.07.30
(재)한원미술관
21.04.15 ~ 21.05.14
서리풀청년아트..
20.11.28 ~ 20.12.26
예술의 전당 한..
20.12.04 ~ 21.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