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도스 2023년 상반기 기획공모 : 이시아 '영원한 사랑으로 너를 사랑하기에'
갤러리도스  
23.02.15 ~ 23.02.21 전시완료
02-737-4678
gallerydos.com
   


‘시간의 잔상’
2023년 상반기 기획공모 선정작가전
2023. 2. 15 (수) ~ 2. 21 (화)




1. 전시개요 

■ 전 시 명: 2023년 상반기 갤러리 도스 '시간의 잔상' 기획공모 선정작가展
              이시아 ‘영원한 사랑으로 너를 사랑하기에’展
■ 전시장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길 37 갤러리 도스 제1전시관(B1)
■ 전시기간: 2023. 2. 15 (수) ~ 2. 21 (화) 



2. 전시서문

순간에 담은 영원
김민영 / 갤러리 도스 큐레이터

인간은 삶의 끝을 맞이하며 땅으로 회귀하지만 미래의 다른 존재가 성장할 토대가 되어주고 자양분은 그 존재에게 자연스럽게 전이된다. 다른 존재에 스며든 유한한 삶을 사는 인간은 이로써 영원히 순환할 수 있게 된다. 이에 이시아 작가는 시간의 흐름에서 생과 사의 순환을 깨닫고 그 순간의 새로운 영원성을 포착하고자 한다. 영원은 과거의 것과 미래의 것으로 구별하지 않는다. 철학자 키에르케고르는 오로지 현재를 지양된 연속으로 정립할 뿐 현재적인 것은 영원적인 것이며 영원적인 것은 현재적인 것이고 또 현재적인 것은 충실한 것이라 말한다.

작가는 과거와 현재 사이에 존재하는 순간들을 기억으로 간직하거나 흐르는 현재로 놓아준다. 그리고 한정된 삶에 충실히 임하고 있는 이 순간의 현재와 조우하게 될 미래의 새로운 본질을 찾아 인간의 유한한 시간을 영원한 순간으로 표현한다. 작업은 평면부터 입체까지 다양하게 시간의 흐름에 따라 공간을 채운다. 공간은 작가의 기억 또는 우리 모두의 기억을 담고, 시간을 담아 순환하는 삶의 전개 과정을 작가 특유의 차분하고 경쾌한 감각과 분위기로 연출한다. 오랜 기억들은 명확한 형태를 알 수 없는 함축된 이미지로 자리하여 보는 이로 하여금 상상의 유희를 펼치게 만든다. 이러한 이미지는 작품을 해석하는 방법과 감정의 개입에 따른 각자의 표현을 이끌어내기 때문에 본인만의 순간적인 감정의 표출과 의미를 다양한 감각기관과 연결시켜 흐릿해져가는 시간의 기억에 낭만과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한때는 눈이 시릴 만큼 또렷한 색으로 존재감을 밝히던 책장의 책들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빛바랜다. 본래의 색을 잃어 오래된 책방의 퀴퀴한 채취만 남은 채 세상을 떠나가고 있는 것들에 대해 작가는 추모의 의미를 담아 시선을 압도하는 크기의 작품으로 재창조한다. 바닥에 넓게 깔린 모래는 흐르는 시간의 속성을 가진 재료로 바람이나 파도에 의해 결의 생성과 소멸의 과정이 반복된다. 그 과정에는 존재를 소멸로 이끄는 무수한 일들을 견뎌내는 인고의 시간이 있기에 우리 앞에 존재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서정적인 감정들을 떠올리게 하는 매개체가 된다. 
한편 작가는 어느 날 우연히 마주한 성경 구절의 한 문장에 온전한 깨달음을 얻고 시각적으로 재연하고자 샤 원단에 자수를 놓는다. 연약한 바람에도 흩날리는 망사 형태의 샤는 지루할 수 있는 일상에 시간이 잠시 멈춘 듯 고요한 평온함과 삶에 대한 고귀함을 느끼게 한다. 반짝이는 햇살과 잔잔한 바람이 보여주는 샤의 흩날림 그리고 자수가 비친 찰나의 순간은 물리적으로 가늠하기조차 힘든 짧은 시간이지만, 마음 깊숙한 곳에 잔상으로 남게 되어 순간의 영원함과 환희를 간직한다. 작품에서 보여주듯 작가의 작품세계는 한 개인의 삶을 바라보는 방식이자 그 시선이 닿는 현재를 대변한다고 볼 수 있다. 시선은 객관화된 타자와 세계를 향하기도 하고 나의 자아와 정서를 들여다보게도 한다. 

매순간 새로운 현재가 나타남으로써 현재는 지나간 과거가 되고 과거에 존재하는 것들은 뒤 떠밀려 일제히 심연 속으로 후퇴하게 된다. 우리는 이러한 의식의 흐름에 따라 시간을 경험한다. 시간을 경험한다는 것은 의식에서 사라져가는 것을 붙들고 현재를 한동안 기억 속 잔상처럼 남기는 것이다. 의식에 자리한 시간의 이미지는 잔상처럼 흐릿하고 명확하지 않다. 이에 작가는 겨우 끄집어낸 시간의 잔상을 회상하고 되뇌고 반복하며 순간의 영원을 기억하고 온전히 누린다. 작가가 시간의 흐름에서 느낀 감정과 기억의 다양성은 낭만과 울림으로 가득 채워진 공간으로 구현되어 지금 이 순간의 시간에 집중하게 만들어 줄 것이다.




 

24, Early Winter, 24 - 1hour, Even If It's Cloudy,
 Variable size, Embroidery on organza, 2020




24살, 초겨울, 24-1시간, 흐리더라도, 가변크기, 샤에 자수, 2020





Elegies, 빛에 바랜 붉은 책들, 흰 모래, 가변크기, 2020





Grace, 혼합재료, 23 x 36 cm, 2023




3. 작가노트


영원히 되새기게 될 것 같은 순간을 직감할 때가 있다. 

희끄무레한 민트색 공기와 함께 평안한 적막을 들이쉬었을 때. 
새하얀 도화지 위에 이리저리 그리고 지우고 색칠하며 애쓰다 순간 
아, 완성이다 싶어 미련 없이 다음 새하얀 장으로 넘길 때. 
그런 때가 있다. 

하지만 그렇게 흐르는 시간을 꼬집어 만든, 
순간이라는 책갈피의 내구성은 약하다. 

먹먹한 그리움이 만지작거리자 탁해지고
둔한 나날이 스치자 쉬이 흐무러진다. 

그럼에도 다시 빳빳이, 책갈피를 만든다. 
그리고 영원이라는 제목의 책 사이 숨긴다. 



4. 작가약력 


이시아

email : lee.sia.art@gmail.com 

2022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 서양화과 학사

개인전
2023 영원한 사랑으로 너를 사랑하기에, 갤러리 도스, 서울


 
2023. 2. 15 (수) ~ 2. 21 (화)
갤러리도스
23.04.05 ~ 23.04.11
갤러리도스
23.04.04 ~ 23.04.10
갤러리도스
23.03.28 ~ 23.04.03
갤러리도스
23.03.29 ~ 23.04.04
갤러리도스
23.03.22 ~ 23.03.28
갤러리도스
23.03.14 ~ 23.03.20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37 (팔판동) 갤러리도스 지하 1층 제1전시관
갤러리도스
23.04.05 ~ 23.04.11
갤러리도스
23.04.04 ~ 23.04.10
금호미술관
23.03.17 ~ 23.04.23
갤러리도스
23.03.28 ~ 23.04.03
갤러리도스
23.03.29 ~ 23.04.04
갤러리도스
23.03.22 ~ 23.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