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도스 기획 홍승완 '자기'
갤러리도스 본관 
21.07.21 ~ 21.07.26 전시완료
02-737-4678
gallerydos.com
   


갤러리도스 기획 홍승완 '자기'
2021. 7. 21 () ~ 2021. 7. 26 ()






 
전시개요
전 시 명: 갤러리 도스 갤러리도스 홍승완 자기
전시장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37 갤러리 도스
전시기간: 2021. 7. 21 () ~ 2021. 7. 26 ()
 
흙의 호흡
 
갤러리도스 큐레이터 김치현
 
  용도라는 단순한 방향으로 바라본다면 그릇이 빚어지며 부여된 역할을 이루기 위해서는 무언가를 담아야 한다. 크기에 맞게 가득 채워진 그릇이 쓸모 있기 위해서는 다시 비워져야 한다. 무엇을 채울 것이고 언제 비울 것인지 신중하게 정해야 그릇은 이름을 가질 수 있다. 사람의 탄력적인 성장과 준비에도 예측할 수 없는 내일이 반복되는 인생처럼 작가는 손아귀의 흙에 가림 없는 땀과 열을 불어 넣지만 물기를 벗고 피부를 굳힌 그릇이 무엇을 채우고 비우게 될지 알 수 없다. 스쳐간 존재들의 몸에서 떨어져 나온 태고의 먼지가 물을 머금고 흙이 된다. 발아래 묻혀있던 흙이 물기를 비워내기 위해 작가의 불을 들이키고 뱉으면 흙은 작가의 모습을 담고 닮은 존재가 된다.
 
 홍승완은 흙에서 비롯된 재료가 지닌 물성을 작위적으로 가리고 정돈하지 않는다. 무게감이 예상되는 두께는 자극적이지 않은 색상과 어우러지며 사람이 부여한 용도를 드러내는 형태임에도 작품이 토양이 지닌 포용력과 견고함을 가지도록 한다. 표면에 붙어있는 흙의 흔적은 재료가 태어난 장소를 생색내는 장식이 아닌 작품이 앞으로 거치게 될 환경과 시간을 압축한 비유적인 표현으로 다가온다. 작품 표면의 요철들과 규칙 없는 굴곡을 지닌 입구는 마냥 평탄하지 않은 내부의 바닥과 어우러지며 전체적으로는 복잡하지 않은 모양이지만 자세히 관찰할수록 드러나는 반전요소이다. 이는 작품이 용기의 구조를 지니고 있기는 하지만 실용적인 도구에서 그치지 않고 작가가 겪은 삶의 모습이 조형에 반영되어 있음을 맥락으로 이해할 수 있다
 메말라 가고 있는 과일의 형상처럼 보이는 작품의 유려한 형태에는 풍파가 새겨진 바위의 단단함에 비하면 하찮을 사람의 연한 굳은살이 새겨진 손아귀처럼 인체공학을 고려한 편리의 곡선이 아닌 인간사에 무정한 자연의 곡선을 닮아있다. 표면이 마냥 매끄럽도록 허락하지 않는 크고 작은 돌기는 기성품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계산되고 친절한 모양이 아닌 서서히 굳어지고 어느 날 시선에 침범하는 종양처럼 변주를 일으킨다. 작위적으로 위치가 지정된 장식이 아닌 생물의 피부에서 발견할 법한 모양으로 무심히 그리고 고요하게 작품의 일부로서 견고하게 굳어있다. 흙이 물을 만나 작가의 손이 형태를 빚을 수 있도록 유연함을 가지고 불과 바람을 맞으며 무너져 내리지 않고 버틸 수 있는 굳건함을 얻게 된다. 호사스럽게 장식되지 않고 소박한 색으로 마감된 홍승완의 작품은 사람의 생을 함축하여 보여준다. 유려함과 투박함이 동시에 보이는 그릇에는 작가의 절제가 새겨져 있으며 그 값어치가 첨단의 광택과 금빛 장식으로 결정되지 않음을 조용히 이야기한다.
 
 뜨거운 품에 담겨있다 빈손으로 태어나 자신의 그릇을 채우고 흙 속에 묻히는 어찌 보면 단순한 법칙으로 순환하는 한 생애처럼 흙은 빈자리에서 빚어지고 마침내 부스러질 때 빈자리를 남긴다. 관계에 있어 침묵과 이야기가 서로의 상태를 값지게 만들 듯 그릇이라는 구조가 가지는 채움과 비워냄의 끝없는 교차가 작품에 호흡을 부여한다. 홍승완은 생물이 나고 지는 터전의 한 움큼으로 동시대 사람들을 둘러싼 평범하고 사소한 사건과 공간에 늘 깃들어 있던 순환을 전시장에 담아낸다.






작가노트
 
나의 모든 작업에 있어 기반이 있다면 두 가지가 있다. 사랑스러운가, 행복한가. 사랑은 사람뿐 아니라 모든 생물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자 축복이다. 사랑은 행복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 서로에게 영향을 행사하기도 하며, 또는 다른 한쪽의 영향을 극대화하기도 한다. 사랑과 행복은 인간의 궁극적인 목표이며 인간으로서 섬세한 사랑을 할 수 있는 사실에 한시도 기쁘지 않은 날이 없는 태도를 취해야한다. 그렇기에 이를 잊지 않으려 끊임없이 표현하려 노력한다.
 
그릇은 부드러운 흙을 빚은 후, 불에 구워 형태를 완성시킨다. 때에 따라 물레나 가마를 이용하거나 약을 바르기도 하고, 다른 흙을 섞어 모양을 내기도 한다. 그릇은 무언가 담는 것이 그 존재의 의의라고 말할 수 있지만, 가슴 속의 그릇이라고 다른 것은 없다. 갓난아이의 그릇은 마르지 않아 묽고 연하다. 작은 자극에도 쉽게 변형되며, 그 때부터 평생 그릇을 품고 살아가게 된다. 그릇의 존재를 알 수 있게 되었던 건, 신념을 지켰거나 계몽을 꿈꾸어서가 아니다. 나의 그릇을 바라보았기 때문이다. 나의 그릇을 바라보았기 때문에 사랑하려 할 수 있었고,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준비단계로 다가갈 수 있었던 것이다. 나는 그 그릇을 바라보며 흙을 빚었다. ‘안녕, 자기(전시 가제)’에 방문한 이들에게 그릇을 보여주고 싶다. 그릇을 보여주고 내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다.
 
 
 
 
사람들은 타인의 그릇을 비교하려 하는 경향이 있다.
난 그들이 사랑을 했으면 좋겠다.
행복을 꿈꾸었으면 좋겠다.
그들이 바꾸어 나가기를 원한다.
사랑을 느꼈다면 그것을 표현하여 다른 사랑을 만들기를,
다른 사랑의 행복을 기원하며 바꾸어 나가기를 원한다.
자신이 가진 생채기를 따듯하게 여길 수 있기를,
다른 이가 받은 생채기를 사랑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지혜를 얻을 수 있게 말이다.
그들이 내 마음엔 그릇이 있구나.’ 라고 생각하며 집으로 돌아갔으면 한다.
이 전시를 보고 나가며 가슴 한 켠에 둘 수 있기를 원한다.







 



홍승완
 
Education
2013. 03 ~ 2019. 02 B.A, Departure of Communication culture, B.F.A, Departure of Dynamic Media,
College of Media Communication, Konkuk University, Korea
2019. 03 ~ M.A, Departure of Dynamic Media, General Graduate School,
Konkuk University,Korea
 
 
Group Exhibition
2019. 09. 16. ~ 2019. 09. 19. 2019 Media Contents Practical Photo, Exhibition, korea
2017. 10. 23. ~ 2017. 10. 27. 2017 Dynamic Media The Curiosity Screen Exhibition,
Konkuk University, korea
2017. 06. 22. ~ 2017. 06. 23. 2017 Dynamic Media Capstone Design Performance Presentation and
Exhibition, Konkuk University, korea
2014. 12. 18. ~ 2014. 12. 19. 2014 2nd Dynamic Media Festival, Konkuk University, korea
 
Performance
2019. 11. 08. ~ 2019. 11. 17. 2019 eXtended Reality Art, Futuredays Exhibition, Seoul, Korea
2019. 10. 09. ~ 2019. 10. 20. 2019 18th Jeju International Experimental Arts Festival (JIEAF),
‘Art, Soaks into Ecology’, Jeju, Korea

 
21-26
갤러리도스 본관
21.10.20 ~ 21.10.26
갤러리도스 본관
21.10.13 ~ 21.10.19
갤러리도스 본관
21.10.06 ~ 21.10.12
갤러리도스 본관
21.09.29 ~ 21.10.05
갤러리도스 본관
21.09.28 ~ 21.10.03
갤러리도스 본관
21.09.15 ~ 21.09.28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37 (팔판동) 갤러리도스 본관
갤러리도스 본관
21.10.20 ~ 21.10.26
갤러리도스 본관
21.10.13 ~ 21.10.19
갤러리도스 본관
21.10.06 ~ 21.10.12
갤러리도스 본관
21.09.29 ~ 21.10.05
갤러리도스 본관
21.09.28 ~ 21.10.03
갤러리도스 본관
21.09.15 ~ 21.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