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OCI YOUNG CREATIVES 이혜성 개인전《Nameless Flowers》
OCI미술관 
21.07.22 ~ 21.08.14 전시중
02-734-0440
ocimuseum.org
   
 
OCI미술관 (관장 이지현)은 신진작가 지원 프로그램 2021 OCI YOUNG CREATIVES의 선정 작가인 이혜성의 개인전 를 7월 22일부터 8월 14일까지 선보인다.


Nameless Flowers3-1, oil on canvas, 112×194㎝, 2021

Nameless Flowers3-2, oil on canvas, 112×194㎝, 2021


전시명 ‘Nameless Flowers’는 작가가 여러 경로로 수집한 꽃더미들이 그 상태를 변화하며 색도 형체도 잃어버린 ‘이름 모를 것들’이 되어가는 과정을 의미한다.



Eternallife, ink and oil on canvas, 각 162×97㎝, 2021


작가는 시간의 흐름에 따른 식물의 소멸을 바라보며 인간의 생로병사와 삶의 여정을 함께 이야기한다. 완전한 죽음에 가까워져 가는 과정에서 영생에 대한 염원을 품기 시작하고, 흩어지고 재가 되어가는 꽃무덤의 섬세한 표현과 생명의 흔적들이 함께 쌓이며 생성과 소멸의 무수한 반복을 만들어낸다.



Elysion, oil on canvas, 각 194×112㎝, 2021


과거 작업에서는 시간의 흐름을 중심으로 한 변화 자체를 그려왔다면, 이번 전시에서는 공간에 대한 이야기를 적극적으로 펼친다. 영원한 생명의 빛이 내리쬐는 축복의 땅을 그린 대형 작업 Elysion을 높게 걸고, 구원의 신비가 가득한 실낙원을 그리며 그 안에서 자라날 법한 또 다른 이름 모를 식물들을 소개한다.



Elysion, oil on canvas, variable size, 2021

형체를 알 수 없이 죽은 식물들, 영원한 생명에 대한 갈망, 그것이 이뤄지는 축복의 땅, 다시금 속죄하고 구원하는 사후세계 실낙원 등 회화적 가정들이 이뤄나가는 생성과 소멸의 모습을 통해 생명의 존재 가치를 이야기한다.



Paradise Lost, oil on canvas, 130×194㎝, 2021

각종 질병과 재난에 노출되어 힘 없이 스러져 가는 모든 생명체들은 거대한 자연의 일부로서 그 기능을 다 하고 다시 새로운 도래를 맞이한다. 작가는 그 무한한 반복을 기록하고 그 너머의 공간에 대한 상상을 이어나간다.
 
이혜성 (1991~)은 성균관대학교에서 미술학과를 전공하고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2016년부터 신한갤러리 광화문, 갤러리 이마주, 세움 아트스페이스 등에서 개인전을 갖고 다수의 갤러리와 아르코미술관, 단원미술관, 겸재정선미술관 등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IBK기업은행 신진작가 최우수상, 화랑미술관 ZOOM-IN 대상, 아트경기 선정작가에 이어 여러 기관에 작품이 소장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7/31(토) 15:00 Artist Talk - 이혜성, 황원해
OCI미술관
21.07.22 ~ 21.08.14
OCI 미술관
21.06.17 ~ 21.07.10
OCI 미술관
21.06.17 ~ 21.07.10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45-14 (수송동, OCI미술관) 2층
OCI미술관
21.07.22 ~ 21.08.14
OCI 미술관
21.06.17 ~ 21.07.10
OCI 미술관
21.06.17 ~ 21.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