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OCI YOUNG CREATIVES 황원해 개인전《막의 막》
OCI미술관 
21.07.22 ~ 21.08.14 전시중
02-734-0440
ocimuseum.org
   

Emulsion, acrylic on canvas, 165×190㎝, 2021

▶ Emulsion은 두가지 종류 이상의 액상으로 이루어진 분산액을 뜻하며, 수평으로 흐르는 막을 형상화한다.



OCI미술관 (관장 이지현)은 신진작가 지원 프로그램 2021 OCI YOUNG CREATIVES의 선정작가인
황원해의 개인전 <막의 막>을 7월 22일부터 8월 14일까지 선보인다.

전시명 ‘막의 막’은 한시바삐 모습을 바꿔가는 도시의 모습에서 포착한 조형물들의 경계를 일컫는 표현으로,
공사장의 천막, 골조와 자재들의 결합, 건축물 입면과 내부의 공간이 가지는 부피 등
평면과 입체의 경계를 아우르는 단어로 사용된다.

작가는 도심 속 건물의 다양한 모습을 사진으로 수집한다.
그 이미지를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필요한 요소만 잘라내고 캔버스에 옮긴다.
이후 다시 컴퓨터 화면에서 잘라내고 합성하고 그리는 과정을 무수히 반복한다.
시선과 사진과 회화의 경계, 공간과 작가와 작업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작업 과정 또한 이번 전시의 주제와 그 맥락을 함께한다.




좌) Cross Processing, acrylic on canvas, 165×110㎝, 2021
우) Cross Processing, acrylic on canvas, 165×110㎝, 2021

▶ Cross Processing은 다른 용도의 현상액을 사용해 색조와 명암, 온도 등을 달리 표현하는 현상방법으로서, 건축물과 스크린톤의 취합으로 또 다른 풍경을 만드는 과정을 연상시킨다.



건물의 외곽에 반사되어 일렁이는 여러 이미지들은 반듯하고 매끈한 유리면과 대조되며,
세밀한 붓질과 그 주변으로 조각나 콜라주 되어있는 스크린 톤의 조합은 새로운 감각을 불러온다.
여러 물질이 가지는 요소들의 합성을 통해 전혀 새로운 공간을 만들어내고 그 안에서 발생하는 미묘한 단차에 집중한다.

과거 작업에서 전통 건축물의 곡선과 현대 건축물의 직선을 조합하며 시공간의 혼재성에 대해 탐구해온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도 모호한 관계에 대한 관심을 이이간다. 평면에서 발견하는 입체, 부피감을 포착하며 그 경계를 허무는 동시에
전체의 조화를 이뤄나간다.




좌) Sheet, acrylic on canvas, 40×30㎝, 2021
우) Sheet, acrylic on canvas, 40×30㎝, 2021


좌) Sheet, acrylic on canvas, 40×30㎝, 2021
우) Sheet, acrylic on canvas, 40×30㎝, 2021

▶ Sheet는 보통 사각형으로 납작하게 되어 있는 한 장, 또는 판을 뜻하며, 화면 안에서 납작하고 평평한 붓질로 표현된다.





Slurry, acrylic on canvas, 40×30㎝, 2021

▶ Slurry는 고체와 액체의 혼합물, 또는 현탁액을 뜻하며, 여러 레이어를 그린 작품과 그 뒤로 위치하는 스크린톤, 그림자를 함께 설명한다.



황원해 (1989~) 는 홍익대학교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2018년부터 팔레드서울, 보안여관, 공간 형 등에서 개인전을 갖고 다수의 갤러리와 미메시스 미술관, 한원미술관, 청주시립대청호미술관 등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제 15회 단원미술제 최우수상, 소마미술관 드로잉센터 아카이빙 등록 작가, 퍼블릭아트 뉴 히어로 선정에 이어 현재까지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7/31(토) 15:00 Artist Talk - 황원해, 이혜성
OCI미술관
21.07.22 ~ 21.08.14
OCI 미술관
21.06.17 ~ 21.07.10
OCI 미술관
21.06.17 ~ 21.07.10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45-14 (수송동, OCI미술관) 2층
OCI미술관
21.07.22 ~ 21.08.14
OCI 미술관
21.06.17 ~ 21.07.10
OCI 미술관
21.06.17 ~ 21.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