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ZOEY) 개인전_ Virtual Nostalgia
헤드비갤러리 
22.10.25 ~ 22.11.26 전시완료
031-629-9998
edenstore.co.kr
   
바람이 좋은 가을날 짙푸른 하늘 배경으로 조이(ZOEY) 작가의 개인전을 연다. 작가는 시간을 거슬러 과거의 향수로 우리를 초대한다. 조이 작가의 작품 세계는 이미 잊혀졌거나 잊혀져 가는 대상들과 그 문화가 오래도록 함께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비롯되었다.
그 감성에는 한 시점에 마치 유행가처럼 공감하는 문화적 향수가 함께 버무려져 있다. 또한, 사람들의 내면 속에는 돌아가지 못하는 과거에 대한 아쉬움이 오랜 시간 동안 미화되어 환상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 같다. 그 과거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아름답고 화려한 미래의 대상으로 재구성 된다.
작가는 과거에 대한 그리움을 별이라는 대상으로 전환하였다. 오브제와 함께했던, 또는 함께 할 시간은 별빛처럼 찬란하게 영원히 빛나리라 의심하지 않기 떄문이다.
시간 속에 잊혀져 가고 있거나 사라진 대상들에 대한 경험이 없어도 우리는 자연스럽게 저마다의 이야기를 소환 할 수 있다. 현재의 내가 그리 멀지 않은 과거에 있었던 나와 연결되어 있고,다가올 미래도 나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시간 속에서 잊혀져 가고 있는 대상들은 이미 사라졌지만 그 기억들은 끊임없이 말을 건네고 새로운 삶을 부여 받는다. 예를 들면, TV브라운관 속에 펼쳐지던 화면 조정을 위한 컬러바는 이제는 더이상 존재하지 않지만, 사뭇 아름답게 새로운 의미로 소환된다.  이러한 노스텔지아는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활력소이자 새로이 잉태된 미래의 오브제이기도하다.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가 공존하는 오브제는 어느 순간의 추억을 함께 소통할 수 있는 통로가 될 수 있다. 저마다의 시간 속에서 오브제에 대해 떠올려지는 남기고 싶은 이야기, 또는 각자 마음 속에 있는 의미가 사라지기 전에 다양한 메시지가 간직되어지길 바란다.
 
2022.10.25.화 ~ 11.19.토
헤드비갤러리
23.02.14 ~ 23.03.11
헤드비갤러리
23.01.30 ~ 23.03.31
헤드비갤러리
23.01.04 ~ 23.02.11
헤드비갤러리
22.11.29 ~ 22.12.31
헤드비갤러리
22.09.14 ~ 22.10.22
헤드비갤러리
22.08.09 ~ 22.09.08
경기 성남시 분당구 운중로146번길 13 (운중동) 1층 헤드비갤러리
갤러리 이레
23.03.25 ~ 23.04.23
헤드비갤러리
23.03.14 ~ 23.04.08
MOKA가든
23.03.02 ~ 23.06.11
갤러리 이레
23.02.04 ~ 23.03.19
헤드비갤러리
23.02.14 ~ 23.03.11
헤드비갤러리
23.01.30 ~ 23.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