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도스 2023년 상반기 기획공모 : 김규원 '내일의 어제'
갤러리도스  
23.02.08 ~ 23.02.14 전시완료
02-737-4678
gallerydos.com
   

'시간의 잔상’
2023년 상반기 기획공모 선정작가전
2023. 2. 8 (수) ~ 2. 14 (화)



1. 전시개요 

■ 전 시 명: 2023년 상반기 갤러리 도스 '시간의 잔상' 기획공모 선정작가展
             김규원 ‘내일의 어제’展
■ 전시장소: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7길 37 갤러리 도스 제1전시관(B1)
■ 전시기간: 2023. 2. 8 (수) ~ 2. 14 (화) 



2. 전시서문

비정형의 기록
김민영 / 갤러리 도스 큐레이터

과거의 선택이 현재를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지 못하게 한다고 해도 걱정과 후회는 아무것도 해결해주지 않는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 무료함과 상실감에 빠졌던 그 순간이 큰 축복을 받기 위한 과정 중 하나였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그러므로 지금 이 순간 과거를 받아들여야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그 과정에서 자기 자신을 상실하기도 하고 새롭게 발견하기도 하며 보통의 오늘을 보내는 방법을 스스로 터득하기도 한다. 역설적으로 모든 날이 특별할 수 없고 영원한 행복이 없다는 사실은 현재에 더 집중하게 해준다. 이는 언제든 지금 이 순간이 특별하고 행복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김규원 작가는 작품을 통해 삶 속에서 경험한 시간들을 수집하고 기록하여 새로운 조형언어를 획득함으로써 평범한 나날을 추억하고자 한다.

전반적으로 작가는 본인의 내면의식에 잠재되어있는 비정형 형태를 바탕으로 다양한 표현을 시도한다. 이는 평범한 하루가 기억할만한 하루로 대체되길 바라는 당시의 감각을 재현하고 자하는 인간의 순수한 삶의 욕구를 섬세하게 드러내며 내면세계의 감정을 리드미컬한 형태와 각각 대비되는 색채로 분출한다. 비정형 형태의 종이 위 선의 움직임과 반복적인 터치는 평범한 일상에서 일어난 사소한 이야기가 되고 무수한 내면의 소리를 밖으로 전달한다. 터치의 중첩과 차이가 만드는 음영은 작품에서 또 다른 회화적 가능성을 열어줌으로써 감상에 재미를 더한다. 특히 종이를 찢거나 반듯하게 잘라 조각내어 다시 맞추고 구부리거나 접는 행위를 통해 평면에서 느낄 수 있는 단조로움으로부터 탈피하여 재료의 한계를 극복하고 작품의 표현 영역을 확장한다. 이러한 표현으로 분할된 부분은 시간의 경계 또는 일상의 단편처럼 느껴지기도 하여 시간의 흐름과 변화 속에서 문득 아스라한 그리움이 떠오른다. 
대표작 중 ‘단위 : 순환’은 분할된 면과 불규칙적으로 반복되는 선의 색채가 서로 대비되고 어우러져 화면을 추상적으로 구성한다. 검은 색상의 방향감을 가진 모양의 형상이 화면을 대담하게 가로지르고 있으며 짙고 거칠게 그어진 선들로 인해 통제할 수 없을 것만 같은 빠른 속도감과 격렬한 운동감이 느껴진다. 반면 그 주변은 비교적 정돈된 선들로 중첩한 흰 막이 감싸고 있어 움직임을 느리게 하고 공간을 고요하게 만들어 일종의 안도감을 심어준다. 이는 자신의 존재를 확인하고 존재가 지닌 힘을 전달하는 매개체로도 해석할 수도 있으며 일상에서 경험하는 비일상적인 상황에서의 대립이나 욕구를 조절하는 장치로 보이기도 한다. 이렇듯 작품은 한 인간의 순환하는 삶 자체를 연상시키며 시간의 흐름이 느껴지는 굳건한 화면으로 자리한다. 그 어떤 것과도 비슷하지 않았던 작가의 작품들은 즉흥성과 직관, 감성과 정서를 기반으로 완성되며 그 원동력이 일상의 평범함임을 깨닫는다. 

반복되는 평범한 삶이 주는 허무함과 무료함은 결국 우리의 인식을 변화시키고 지금 이 순간 나의 존재와 삶의 의미는 무엇인지 묻는다. 비정형 형태의 순수한 이미지들은 복잡한 현실과 삶의 갈등에서 잠시나마 벗어나 일상에서 산만한 생각들을 침묵시키는 명상의 시간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작품을 통해 내면의 자기와 마주하고 축적된 시간 속 경험한 일상을 사유하다 보면 삶의 새로운 방향과 의지가 충만하게 채워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평범한 현재를 표현하고 특별히 추억하고자 하는 작가의 의지에는 우리를 몰입시키는 힘이 있다.





 

<단위-순환> 103x102cm, 2022, 혼합매체




 

<단위-적(積)Ⅱ> 46x60cm, 2022, 혼합매체



 


<단위-확장> 65x53cm, 2022, 혼합매체




 

<더 나아질 하루> 122x139cm, 2023, 혼합매체
 




<어떤 가능성Ⅱ> 130x54cm, 2023, 혼합매체






<정렬 시리즈> 가변 설치, 2021, 혼합매체





3. 작가노트

 우리의 오늘은 어제와 내일 그 사이의 어디쯤에 위치한다. 끊임없는 시간의 연장선 사이에서 수많은 어제가 모여 내일을 만들고, 나는 또 어느샌가 달라져 있는 또 다른 나를 발견하기도 한다.

 여러 단위의 시간이 모이고 쌓여 마치 우리가 인생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내듯, 나 또한 비정형의 단위들을 모으고 연결하며 조형에서의 나만의 전진을 시도해 나간다. 여러 개의 단위들이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전체를 이루어나갈 때 이는 하나의 온전한 화면이 가지는 것보다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가진다. 원하는 데까지 확장될 수도, 구부러지고 튀어나올 수도 있는 이러한 가능성은 마치 시간의 축적을 통해 우리가 만들어내는 기념비적인 그 무엇과 닮아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때로는 지나온 시간들 속에서 일부는 무의미한 나날들로 기억되기도 한다. 어떤 하루는 지나치게 긴 하루로, 또 어떤 하루는 너무도 평범해 더 나아지길 바랐던 하루로 기억된다. 나는 이러한 하루 속에서 특별할 것 없는 시간들이 더 흥미롭고 화려한 무엇으로 대체되길 바라곤 했다. 핀으로 고정된 그림 조각들처럼 떼었다 붙였다 하며 더 멋진 조각들이 나에게 더해졌으면 했다. 그림 조각들이 가득한 풍경은 지난 나의 바람이 담긴 그림이다. 이렇듯 별다른 일이나 성과도 없었던 하루들도 나는 그림을 통해 추억한다. 보통의 것들로 가득해 더 신나는 일을 기다렸던 하루도 그림으로써 추억되고 나니 평온한 하루이자 기억할 만한 하루로 남게 되는 듯하다. 평범함은 무탈함을 의미하기도 한다는 것을 그림으로 깨닫는다.




4. 작가약력 


김규원

2021  고려대 교육대학원 미술교육과
2017  서울대학교 서양화과
2012  서울예고

개인전
2023  갤러리 도스 <내일의 어제>
2017  갤러리너트

단체전
2022    CICA 미술관 <2022 Circle> 
2018    한류 콘텐츠 수출 페어
2018    DDP: 제 2회 KBP(Korean Brand Power) Co-Network 
2018    이상아트스페이스 소속작가 단체전 
2017    제 13회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GIAF-아시아 현대미술 청년작가 공모전 
2017    너트 프라이즈-영아티스트 발굴전
2015    서울예술재단 제 2회 아트옥션 3인전
2015    제 8회 2015 아시아프 (ASYAAF) 아시아 청년 미술 축제 
2010    서교예술실험센터 그룹전 <아무도 모르는 전람회> 

수상 및 경력
2019 ~    서울예고 출강
2015   제 8회 아시아프 프라이즈(ASYAAF PRIZE) 평면부문 수상 

 
2023. 2. 8 (수) ~ 2. 14 (화)
갤러리도스
23.04.05 ~ 23.04.11
갤러리도스
23.04.04 ~ 23.04.10
갤러리도스
23.03.28 ~ 23.04.03
갤러리도스
23.03.29 ~ 23.04.04
갤러리도스
23.03.22 ~ 23.03.28
갤러리도스
23.03.14 ~ 23.03.20
서울 종로구 삼청로7길 37 (팔판동) 갤러리도스 지하1층 제1전시관
갤러리도스
23.04.05 ~ 23.04.11
갤러리도스
23.04.04 ~ 23.04.10
금호미술관
23.03.17 ~ 23.04.23
갤러리도스
23.03.28 ~ 23.04.03
갤러리도스
23.03.29 ~ 23.04.04
갤러리도스
23.03.22 ~ 23.03.28